광양 황금산업단지, 내년 첫삽

입력 2016-11-23 18:20 수정 2016-11-24 02:09

지면 지면정보

2016-11-24A30면

전남 광양만권 산업벨트의 한 축을 담당할 황금산업단지가 내년부터 본격 개발된다.

23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그동안 경기침체 여파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던 황금산단 조성 공사가 내년부터 공유수면 매립과 호안 축조를 시작한다.

황금산단은 광양시 황금동 일원 총면적 1.12㎢에 민간자본 3008억원을 들여 2020년 완공할 예정이다. 전기장비 제조, 1차 금속, 금속가공, 운송장비, 기계 및 장비제조 등 신소재 산업을 유치해 광양항 배후단지와 연계한 친환경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한다.

사업시행자인 광양GI(주)는 산업용지 일부를 내년 초부터 분양할 계획이다.

광양=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