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가 현대미술 작가들의 설치미술 작품으로 꾸며진다.

롯데월드타워는 23일 스페인 출신인 설치미술 작가 하우메 플렌자 씨가 한글을 모티브로 만든 작품 ‘가능성’(사진)을 공개했다. 플렌자 씨는 한글을 비롯해 알파벳과 라틴어, 히브리어, 힌두어 등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발전시킨 글자와 숫자를 보조로 활용해 작품을 만들었다.

높이는 8.5m이며, 소재는 스테인리스스틸을 사용했다. 하늘, 사랑, 사람, 벗, 꿈, 평화, 풍요 등 구체적인 의미의 단어를 활용해 희망과 도전의 메시지도 담았다.

‘가능성’ 외에도 체코 아티스트 그룹 라스빗의 ‘다이버’, 전준호 작가의 ‘블루밍’, 김주현 작가의 ‘라이트 포레스트’, 노준 작가의 ‘마시멜로’ 등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이 함께 공개됐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