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은 모바일 뱅킹 ‘아이M뱅크’ 서비스 출시 1주년을 맞아 모바일 지점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발표했다. 모바일 지점이란 뱅킹 앱(응용프로그램)에 개인이 애용하는 지점을 설정하면,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이용할 수 있는 지역 밀착형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재는 모바일 1호 지점인 독도지점을 비롯해 각 지역 대학지점과, 동화사지점, 중국 상해지점 등 한정된 지점만 설정이 가능하다.

대구은행 내년 전 지점에서 온 ·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시작한다. 앱을 통해 단골 지점의 현 대기시간, 지점 이벤트 정보 등 맞춤 소식이 제공된다. 라이프, 쇼핑, 패밀리 등의 메뉴도 신설해 지로납부와 현금자동입출금기(ATM)출금신청, 예적금 가입 등 많이 사용하는 메뉴를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배치했다. 모바일지점의 오프라인 영업점 정보는 앱의 메인화면과 곧바로 연결된다.

동시에 내년초 더치페이와 경조금 서비스, 생체인증, 모바일 주택담보대출 등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이 자산관리를 해주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도 준비중이다. 박인규 행장(사진)은 “아이M뱅크는 출시 1주년을 맞아 더욱 편리한 핀테크 기술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