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인협회(이사장 문효치)가 올해 한국문학상, 윤동주문학상, 조연현문학상 수상작을 선정해 22일 발표했다. 문인협회가 회원의 왕성한 작품활동 업적을 기리고 창작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한 상들이다.

제53회 한국문학상은 이원규 장편소설 마지막 무관생도들(푸른사상), 심상옥 수필집 합주(소소리)에 돌아갔다. 제32회 윤동주문학상 수상작으로는 왕수영 시집 가도 그만 와도 그만(마을)과 이혜선 시집 새소리 택배(문학아카데미)가, 제35회 조연현문학상 수상작에는 김동수 시집 그림자 산책(미당문학사)과 이철호 장편에세이집 문학으로 모든 질병을 치료한다(정은출판)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다음달 20일 오후 4시 서울 목동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