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연간 부실관련자 은닉재산 회수실적 1000억원 첫 돌파

입력 2016-11-23 15:15 수정 2016-11-23 15:38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1~9월 금융회사 부실 관련자의 은닉재산 1227억원을 회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예보가 2000년부터 부실 관련자 은닉재산 조사를 시작한 뒤 연간 기준 회수실적이 1000억원을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예보는 “은닉재산 조사 주기를 단축하고, 조사 범위를 확대하는 등 제도를 개선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은닉재산 신고 포상금 한도를 종전 10억원에서 지난해 5월 20억원으로 올리고, 해외에 은닉한 재산 회수를 위해 현지 인력 고용 등을 늘렸기 때문이라고 예보는 분석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71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2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