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 개교 70주년 기념 ‘닮고 싶은 공대인’ 선정

입력 2016-11-23 15:14 수정 2016-11-23 15:40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허진규 일진 회장, 故 정석규 이사장 선정
서울대 공대는 개교 70주년을 맞아 학생들에게 롤모델이 될만한 훌륭한 공대 동문 3명을 선정해 ‘우리가 닮고 싶은 공대인’ 흉상을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선정자는 故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전 이사장, 김정식 해동과학문화재단 이사장 겸 대덕전자 회장,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겸 일진과학기술문화재단 이사장이다.


정 전 이사장은 태성고무화학을 창업해 특수고무제품 개발 등을 통해 우리나라 고무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신양문화재단을 설립해 나눔의 삶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정식 이사장은 대덕산업, 대덕전자를 창업해 인쇄회로기판(PCB)개발 및 국산화를 통해 전자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해동과학문화재단을 설립해 다양한 기부활동을 벌였다.


허진규 이사장은 일진그룹을 창업해 공업용 합성다이아몬드 개발 등 부품소재산업 발전에 기여했고 1993년 일진과학기술문화재단을 설립해 이공계 인재를 지원해왔다.

이날 열린 제막식에는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을 비롯한 서울대 교수진과 고 정석규 이사장 유족 대표, 김정식 회장, 허진규 회장이 참석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