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 대통령에 '29일까지 대면조사' 요청…장소 명시 안해

입력 2016-11-23 15:04 수정 2016-11-23 15:04
최순실씨(60)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피의자 신분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오는 29일까지 대면조사를 다시 요청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관계자는 23일 오후 "오늘 대통령 변호인을 통해 다음 주 화요일인 29일까지 대면조사를 요청한다는 취지의 요청서를 보냈다. 결과를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번 사태에 대한 수사에 나서면서 박 대통령을 참고인으로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히고 여러 차례 시한을 바꿔가며 대면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애초 검찰은 최씨를 기소하기 전에 지난 15∼16일께 조사 방침을 최초로 밝혔다가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난색을 보이자 '18일 카드'를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유 변호사는 변론준비 등을 이유로 이번 주께 협조 방침을 내놨다.

그러나 검찰이 20일 최씨를 기소하면서 박 대통령의 공모 관계와 피의자 입건 사실을 밝히자 박 대통령 측은 크게 반발하며 검찰 조사를 받지 않겠다고 태도를 바꿨다.

검찰이 이번에 보낸 요청서에 장소는 명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9일까지라는 날짜를 강조해 보냈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