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오라컴디스플레이는 국내 핸드폰케이스 생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공시했다. 해당 분야 매출액은 466억9700만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대비 31.74%다.

회사 측은 "국내 휴대폰 케이스 적자사업부를 폐지하고, 해외법인(중국)의 원부자재 상품수출로 인한 영업수지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