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은 평년보다 추운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23일 "다음달부터 내년 2월까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온 변화가 크고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추운 날이 많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12월 평균기온은 평년(영상 1.5도)과 비슷하거나 낮고, 1월과 2월은 평년(각 영하 1도, 영상 1.1도)와 비슷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이달 들어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번갈아 받으면서 기온 변화가 컸던 것처럼 한겨울에 들어서도 큰 기온 변화를 보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12월 상순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다소 따뜻한 경향을 보이다가 후반부터는 다시 추워질 것으로 보인다. 중순 이후엔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맑고 건조한 가운데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많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수량은 겨울 내내 평년보다 적어 맑고 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