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방울방울' 공현주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공현주가 영화 도촬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SBS 새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연출 김정민, 극본 김영인)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정민 PD를 비롯해 배우 왕지혜, 강은탁, 공현주, 김민수, 이종수, 이상인 등이 참석했다.

이날 공현주는 앞서 불거졌던 논란에 대해 "의도치않게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내 잘못이기 때문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날 처음 제작진, 배우들과 인사했는데 나는 극 중 캐릭터와 같은 심정이었다. 다리 힘이 풀릴 정도로 힘들었다. 옆에서 다들 격려도 해주시고 뒤에서 위로의 말씀도 많이 해주셨다. 그래서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앞서 공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의 한 장면을 촬영해 게재해 뭇매를 맞았다. 실수로 영화를 도촬한 공현주는 잘못을 알고 즉시 게시물을 삭제했다.

'사랑은 방울방울'은 옛 연인의 심장을 이식받은 남자와 특별한 사랑을 하게 된 한 여자가 자신을 둘러싼 비밀들과 마주하며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담은 가족 멜로드라마로, 28일 저녁 7시 2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