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5차 집회…최대 200만 촛불 켜질 듯

입력 2016-11-23 13:50 수정 2016-11-23 13:50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 퇴진 요구 '4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오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에선 최대 200만명의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집회 주최 측은 참여 시민들과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23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6일 집회엔 150만~200만명의 시민이 참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오후 1시부터 시청광장이나 청계광장에서 사전행사를 하고 오후 4시 1차 행진을 시작한다.
행진 경로는 사전행진에성 세종대로 사거리와 광화문 교차로를 거쳐 각각 정부종합청사 교차로, 경복궁역 교차로를 지나는 2개 코스와 삼청로, 신교동 교차로를 지나는 2개 코스다.

주최 측은 이들 4개 경로와 각각 연동해 청와대 인근에 집회 신고를 냈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 인도, 새마을금고 광화문본점 앞 인도, 푸르메재활센터 앞 인도, 세움 아트스페이스 앞 인도 4곳이다.

이들 집회 장소까지 행진을 하면서 '인간띠 잇기'를 해 청와대를 포위하는 형상을 연출한다는 게 주최 측의 계획이다.

오후 6시부터는 본 집회를 열고 오후 8시부터 9개 경로로 2차 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