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면세점 "특허 획득 시 5년간 500억 사회 환원"

입력 2016-11-23 13:36 수정 2016-11-23 13:36
[ 오정민 기자 ] 현대백화점그룹 면세점 법인인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3일 특허(사업권)를 획득할 경우 5년간 총 5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이동호 현대면세점 대표(사진)는 "면세점 특허 취득 후 5년 누계 예상 영업이익의 20%인 500억원을 관광인프라 개발 등 지역 관광산업 발전과 소외계층을 위해 지원하겠다"며 "5년 누계 영업이익의 20%가 500억원에 미치지 못할 경우 부족분을 채워 500억원을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500억원 중 300억원은 지난달 현대면세점이 밝힌 강남지역 관광 인프라 개발 투자 금액이다. 현대면세점은 앞서 강남구청·한국무역협회 등 지방자치단체(지자체) 및 관광 관련 유관단체와 협력해 서울 강남 지역을 '한국 관광의 게이트웨이'로 활성화하는데 기여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여기에 지역문화 육성 및 소외계층 지원 금액 200억원을 포함한 총 지원 규모가 500억원이다.

100억원은 관광산업 학술 지원 등 지역 문화 육성에, 나머지는 저소득층 불우아동·독거노인·경력단절여성(경단녀)·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면세점은 이 같은 내용을 지난달 초 관세청에 제출한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특허신청서(사업계획서)'에 포함시켰다.

현대면세점은 영업이익의 상당부분을 지역사회에 환원, 관광 인프라 확대 등 강남 지역 관광산업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면세사업은 일반 유통사업과 달리 국가 특허사업인 만큼, 그에 걸맞은 사회적 책무를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 관광산업 발전에 일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서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면세점은 특허 획득 후 자본금 규모를 현재 100억원에서 2000억원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경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