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부 장관,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표명

입력 2016-11-23 11:28 수정 2016-11-23 11:29
김현웅(57)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54) 청와대 민정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조선일보가 23일자 인터넷판에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김 장관과 최 수석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대통령이 형사 사건 피의자로 입건되고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지난 22일 오후 박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장관과 최 수석은 이날 오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특검법이 의결된 직후 사의를 표명했으며, 박 대통령은 사표 수리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 장관에게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부정하고 있는데 법무장관은 이런 상황을 지켜만 보고 있는 것이냐. 앞으로 어떻게 국민에게 법을 준수하라고 말할 수 있겠느냐”고 따졌지만 김 장관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고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