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고속도로 양양∼속초 구간 24일 개통...삼척에서 속초까지 50분 단축

입력 2016-11-22 21:02 수정 2016-11-22 21:02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 오후 7시 동해고속도로 마지막 공사구간인 양양~속초 간 18.5㎞ 구간을 개통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앞으로 동해고속도로를 타면 강원도 삼척에서 속초까지 한 번에 갈 수 있게 된다.

양양~속초 간 고속도로는 강원도 양양군 서면(양양 나들목)과 속초시 노학동(속초 나들목)을 잇는 도로로, 2009년에 착공해 8년 만에 개통된다. 사업비는 5596억원이 투입됐다. 이번 개통으로 삼척에서 속초까지 동해고속도로 전 구간이 연결돼 삼척에서 속초까지 통행거리가 131㎞에서 122㎞로 9㎞ 가량 줄어든다. 통행 시간은 2시간3분에서 1시간13분으로 절반 가까이 감소한다.

정부는 강원과 경상북도, 부산 등 영남 지역과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요 간선도로인 국도7호선의 교통량이 분산돼 교통정체가 개선될 것”이라며 “설악산과 양양, 속초 등 주변 관광지의 접근성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