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현기환 전 수석 자택 압수수색·출국금지

입력 2016-11-22 18:07 수정 2016-11-23 05:56

지면 지면정보

2016-11-23A33면

부산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가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서울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이 엘시티 시행사가 포스코건설을 시공사로 유치하고 부산은행을 주관사로 하는 채권단과 1조7800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약정을 맺는 데 개입한 게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18대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을 지낸 현 전 수석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냈다. 그가 청와대에 근무할 때인 지난해 7월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사업에 뛰어들었다. 현 전 수석은 사석에서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66·구속)을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가까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