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새누리당 의원 상대로 '탄핵 서명'…비박, 동참 의사

입력 2016-11-22 19:22 수정 2016-11-23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11-23A6면

'가결 정족수 확보' 총력전 나선 야당

우상호 "정족수 되면 즉시 발의"
비박 "야당과 탄핵 논의할 때 됐다"

2야당, 국회추천 총리 선출 '엇박자'
야3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을 공식화하면서 ‘가결 정족수(200명)’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야권은 당장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을 대상으로 ‘탄핵 서명’을 받을 방침이다.

박 대통령 탄핵 의결 정족수를 채우기 위해선 야3당과 무소속을 포함한 야권 의석수(171석)에 최소 29명의 새누리당 의원이 동참해야 한다. 야3당의 탄핵 서명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탄핵 찬성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앞으로 탄핵 표결을 위한 정족수를 확실히 확보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국민주권운동본부’ 산하에 박 대통령 탄핵안 발의를 준비할 탄핵추진 실무단을 구성했다. 23일 첫 회의를 여는 준비단은 율사 출신 3선인 이춘석 의원을 단장으로 홍영표, 송기헌, 안호영, 조응천, 금태섭, 이철희 의원 등 모두 7명으로 이뤄졌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정족수 확보는 야당 의석만으론 될 수 없기에 어떤 방식으로 할지 다각적으로 모색하겠다”며 “탄핵 정족수가 확보되면 내일이라도 지체 없이 탄핵소추안을 발의해 통과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를 위한 서명 작업에 들어갔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200명 이상의 서명을 받기 위해 야3당은 물론 새누리당 비박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야권의 움직임에 비박계도 동참할 뜻을 내비쳤다.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간사 역할을 하는 황영철 의원은 “야당과 (탄핵) 문제를 논의할 시점이 됐다”며 “이미 탄핵 추진을 결정했으며 이에 동의한 의원 수(32명)만 봐도 정족수는 넘길 수 있다”고 낙관했다.

야3당은 탄핵 추진에는 이견이 없지만 정국 수습 방안을 놓고는 여전히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정치권이 26일(촛불집회) 전에 총리 논쟁을 벌이는 것은 국민의 퇴진 (요구) 열기가 높은 상황에서 오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역시 박 대통령의 퇴진과 하야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황교안 총리를 두고 박 대통령을 탄핵한다면 결국 박근혜 정권의 연속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탄핵안 가결 가능성이 커진 만큼 우선 새 총리를 선정해야 한다”며 총리 추천 및 탄핵 병행 추진을 요구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2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6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