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탄핵심판 대비하는 청와대…변호인 4~5명 추가 선임

입력 2016-11-22 19:30 수정 2016-11-23 04:17

지면 지면정보

2016-11-23A6면

"법리 논쟁서 무고 입증" 의지
특검 대면조사 수용할 듯
박근혜 대통령이 특검 수사 준비에 착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특검에 대비해 4~5명의 변호인단을 추가 선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변호인단 확충은 특검에서 법리 논쟁을 통해 자신의 무고함을 입증하겠다는 의지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은 특검의 대면조사까지 수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특검 수사에서 박 대통령의 위법행위 여부를 놓고 첨예한 법리다툼이 벌어질 것으로 보고 변호인단 외에도 민정수석실의 법률지원을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참모는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강제모금을 주도했다고 지적했지만 대통령은 문화융성이라는 국정철학을 수행하기 위해 대기업에 협조를 구한 것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또 다른 참모는 “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통령이 직접 돈을 착복하거나 빼돌린 게 없지 않으냐”며 “대통령은 이런 부분에서 억울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변호인을 확충한 또 다른 이유는 향후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야권을 중심으로 탄핵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자 박 대통령도 헌재의 탄핵심판에 대비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검찰 수사발표로 공모 피의자 신분이 된 만큼 당분간 꼭 필요한 일정 외에 공식 일정은 자제하는 한편 청와대에서 참모들과 수시로 약식 회의를 열어 정국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 추천 총리와 특검 추천, 탄핵 등은 모두 야당이 결정해야 할 사항”이라며 “우리로서는 야권이 결정할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