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퀀텀닷 TV기술 확보하자"…삼성, 미국 QD비전 인수 초읽기

입력 2016-11-22 18:02 수정 2016-11-23 04:52

지면 지면정보

2016-11-23A15면

가격 7000만달러…내주 최종 결정
삼성전자가 퀀텀닷(양자점) 재료를 만드는 미국 QD비전을 7000만달러(약 830억원)에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중 하나인 퀀텀닷 TV 기술 확보를 위해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QD비전 인수전에 참여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삼성전자가 제안한 인수금액은 7000만달러다. 인수 조건은 협상을 거쳐 다음주께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QD비전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출신 연구자가 설립한 기업으로 퀀텀닷 재료를 개발해왔다. 퀀텀닷은 빛을 정교하게 만들어낼 수 있는 나노 크기의 반도체 입자다. 방출하는 빛의 색상은 퀀텀닷 입자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 크기가 작으면 푸른빛, 상대적으로 크면 붉은빛을 방출한다. 색을 나노 단위의 정확도로 조절할 수 있어 일반 TV보다 5배 이상 정확한 색을 재현할 수 있다. 에너지 효율이 100%에 가까워 소비전력도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TV 기술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가 아닌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를 내세우고 있다. 삼성종합기술원을 중심으로 퀀텀닷 소재 특성과 QLED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미국의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인사이트미디어는 최신 TV 기술을 분석한 보고서를 내고 “퀀텀닷 기술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업체는 퀀텀닷 기술을 OLED와 LCD(액정표시장치) 등 다른 기술과 비교하며 풍부한 색상 표현, 화면 밝기, 잔상과 수명, 소비전력 등이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