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세븐일레븐이 22일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열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왼쪽 두 번째)와 샤롯데 봉사단은 남대문지역상담센터에서 김치 1500㎏을 담가 남대문 쪽방촌 거주민 300가구에 전달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