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측근' 후춘화, 상무위원 유력

입력 2016-11-22 19:18 수정 2016-11-23 04:22

지면 지면정보

2016-11-23A8면

상하이 서기로 영전 가능성
천민얼도 광둥성 서기로 발탁될 듯
중국 정치권에서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와 천민얼(陳敏爾) 구이저우성 서기가 각각 상하이 서기와 광둥성 서기로 영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둬웨이가 22일 보도했다.
후 서기는 자오러지(趙樂際)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장이 지난 17~19일 조사 연구차 광둥성을 방문한 일정에 참여했다. 자오 부장은 내년 하반기 열리는 공산당 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인사의 밑그림을 짜는 작업을 하고 있다.

후 서기는 한때 ‘리틀 후진타오’로 불릴 정도로 공청단의 차세대 주자로 인정받았다. 태자당으로 분류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는 계파가 달랐다. 하지만 시진핑 정부 들어서는 시 주석의 눈에 들기 위해 공청단과 거리를 두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중국은 관례적으로 베이징, 톈진, 충칭과 더불어 상하이 서기를 맡은 인사들이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에 진입한 사례가 많았다. 따라서 후 서기가 상하이 서기로 발탁되면 내년 상무위원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후 서기가 상하이 서기가 되면 후임은 천 서기가 채울 가능성이 높다고 둬웨이는 분석했다. 시 주석이 저장성 서기 시절 성 선전부장을 맡았던 천 서기는 대표적인 ‘시진핑 사단’으로 분류된다. 시 주석 집권 이후 구이저우성 서기로 발탁되면서 중앙정치 무대에서도 주목받기 시작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