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회의는 22일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의 탈당에 대해 "친박 지도부의 사퇴만이 탈당과 분당을 막아 당을 지키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상시국회의의 황영철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친박 지도부는 온 몸을 바쳐 지켜온 새누리당을 떠나는 두 분의 고뇌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을 새롭게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즉각 물러나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변인은 이어 "비상시국회의는 새누리당이 건강한 보수세력의 새로운 구심체로 다시 태어나도록 더 치열하게 당을 혁신하고 쇄신해 나갈 것"이라면서 "오늘 두 분의 탈당으로 손발이 잘려나가는 아픔을 느꼈지만 당원과 국민이 원하는 보수정당으로 다시 태어나 결국 하나로 만날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