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서울성모병원·센트럴시티와 업무협약

입력 2016-11-22 14:22 수정 2016-11-22 14:22
신세계면세점은 서울성모병원, ㈜센트럴시티와 손잡고 의료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센트럴시티는 협약을 통해 지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원활한 의료시스템 구축, 통역 서비스 지원 및 다양한 프로모션 혜택을 상호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협약식은 지난 21일 서울 반포대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렸다.

성영목 신세계디에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