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정민 기자 ] 롯데면세점은 SM·JYP·YG 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사와 손잡고 한류 활성화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롯데면세점 광고모델인 이민호·엑소·2PM 등 한류스타가 대거 출연하는 웹드라마 '첫 키스만 일곱번째'도 선보인다.

롯데면세점은 이날 SM·JYP·YG·글로리어스·나무엑터스·키이스트·MYM 등 국내 11개 엔터테인먼트기업과 '한류 발전과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롯데면세점과 각 엔터테인먼트사는 한류 콘텐츠의 지속적인 개발과 내·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국내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협조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은 마케팅 활동에 한류를 적극 활용해 한류 발전에 기여하고, 엔터테인먼트기업들은 한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롯데면세점에 모델 협조 및 홍보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기획과 제작을 맡은 웹드라마 '첫 키스만 일곱번째'의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드라마는 면세점 직원인 여주인공(이초희 분)이 7명의 서로 다른 스타일의 매력을 가진 남자들과 펼치는 로맨스물로, 롯데면세점의 광고모델인 이민호·엑소·2PM 등 한류스타가 대거 출연한다.

제작발표회에는 중국·일본·동남아 현지의 70여개 여행사 관계자가 참석한다. 여행사 관계자들은 웹드라마 제작발표회 참석을 비롯해 월드타워 전망대를 견학하는 등의 팸투어 일정을 소화한다. 이를 한국 방면 관광 상품 코스 개발에 반영, 현지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면세점은 중국 내 홍보를 위해 중국의 인터넷 스타인 '왕홍'도 초청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롯데면세점은 웹드라마 등 한류 문화 콘텐츠를 꾸준히 개발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한 국내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