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군 맹동면의 두 농가에서 육용 오리가 집단 폐사했다는 신고가 지난 21일 충북도에 추가로 접수됐다.

또한 도축 전 검사 과정에서 이 지역의 또 다른 농가가 키우는 오리도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6700마리의 오리를 키우는 한 농가에서는 전날 오후 20마리가, 1500마리를 사육하는 또 다른 농가에서는 15마리가 집단 폐사했다.

충북도는 간이검사 결과 2개 농가 모두 AI 양성 반응을 보여 농림축산방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요청했다.

이 지역의 또 다른 농가가 사육하는 오리도 도축 전 검사 과정에서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농가에서는 30마리의 오리가 폐사했다.
도는 3개 농가의 오리 1만5200마리를 전량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 맹동면 용촌리의 농가가 AI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닷새동안 충북에서 살처분한 가금류는 닭 15만마리, 오리 17만8000마리 등 총 32만8000마리로 늘었다.

확진 농가는 1곳, 정밀 검사 중인 농가는 음성 9곳과 청주 1곳 등 10곳이다.

도 관계자는 "AI 확진 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3㎞ 이내 지역에서만 의심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며 "분변 검사를 마친 반경 3∼10㎞지역 43개 농가에서는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이 지역을 제외한 도내 나머지 지역 47개 오리 농가를 대상으로 한 일제검사에 나설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