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한데 대해 “(야당이) 대통령 탄핵을 당론으로 채택한 만큼 장외투쟁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에 규정된 대통령 탄핵과 헌정 중단을 의미하는 장외투쟁은 양립할 수 없지 않느냐”며 “탄핵과 대통령 퇴진 장외투쟁을 동시에 하는 것은 뜨거운 얼음과 같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이 탄핵안을 발의안하면 여당 원내대표로서 책임있는 논의에 임하겠다”면서도 “헌법 절차에 따라 탄핵절차에 동의하는 것과 탄핵에 동의하는 건 다른 얘기”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추천 총리에 대해서도 “총리를 추천하는 것은 대통령을 인정한다는 것이고, 탄핵은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고 끌어내리겠다는 행동”이라며 “두 가지를 병행하겠다는 것은 부자연스럽고 모순이다. 두 야당이 대통령 탄핵 덫에 걸리는 게 아니라 야당 스스로 자기들이 놓은 덫에 걸린 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당은) 하야나 탄핵, 국회추천 총리 중 하나를 선택해 달라. 이제라도 명확한 입장 정리를 통해 질서있는 국정수습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