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제안한 정국 해법 들어보니…

입력 2016-11-22 09:28 수정 2016-11-22 09:28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 대해 "두 야당은 대통령 하야, 탄핵, 국회 추천 총리 중 하나를 선택해달라"고 촉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는 세 가지 선택지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두 야당이 몇몇 대선주자의 이해에 휘둘려 질서있는 국정 수습의 귀한 기회를 여러 차례 놓쳤다" 며 "두 야당은 이제라도 명확한 입장 정리를 통해 질서있는 국정 수습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탄핵' 당론을 채택한 점을 거론, "두 야당이 탄핵안을 발의한다면 집권 여당 원내대표로서 책임 있는 논의에 임하겠다" 면서도 "탄핵과 대통령 퇴진 장외투쟁은 병행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두 야당이 대통령 탄핵을 당론으로 채택한 만큼 장외 퇴진 투쟁은 철회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