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7.3 규모 지진…기상청 "한국에 영향 없어"

입력 2016-11-22 08:31 수정 2016-11-22 08:31
기상청은 22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3의 강진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과 기사는 무관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기상청 관계자는 "일본이 방파제 역할을 하면서 우리나라까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에서 진동이 감지된 곳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5시59분께 북동부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쓰나미(지진해일) 경보를 내렸다.

일본 동쪽에서 지진이 발생한 이번 사례와 달리 동해안 부근인 일본의 서쪽에서 지진이 나면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1983년과 1993년 일본 서쪽에서 규모 7대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경북 울진에서 1m 넘는 쓰나미가 발생한 기록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