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 구인난 겹쳐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

기업들의 75.3%는 "채용시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변했다. / 사람인 제공

[ 김봉구 기자 ]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직원 채용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난뿐 아니라 기업의 구인난까지 심각한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을 빚는다는 뜻이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기업 182곳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 결과 75.3%가 “채용시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변했다고 22일 밝혔다. 중소기업(78.7%) 응답률이 대기업(33.3%)의 2배를 훌쩍 넘었다.

구인난을 겪는 이유로는 ‘적합한 인재’가 지원하지 않는 점(56.9%·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묻지마 지원’ 등 허수 지원자가 많거나 지원자 수 자체가 적은 경우(이상 40.1%), 기껏 채용해도 조기 퇴사하는 사례가 많은 점(24.8%)도 기업들의 고민거리였다.
이 때문에 기존 직원 업무량이 과중하게 늘어나거나(37.2%·복수응답) 우수인력 확보에 차질을 빚는 점(36.5%)을 애로점으로 들었다. 잦은 채용 때문에 이미지가 하락하고(29.2%) 효율적 직무 배치가 어려워지는가 하면(27%) 반복되는 채용으로 인한 비용 부담(21.9%)도 무시할 수 없다고 했다.

실제로 기업들의 절반 이상(54.9%)이 올해 계획한 만큼 채용하지 못했으며 이들 기업은 당초 계획 대비 평균 40%만 채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구인난 극복을 위해 비공개채용 상시 진행(35.8%·복수응답)을 비롯해 공개채용을 여러번 실시하거나(21.2%) 연봉 및 복리후생 강화(20.4%), 채용 자격조건 폐지·완화(16.1%) 등의 방안을 강구한다고 응답했다. “특별한 대처 방안이 없다”는 답변도 17.5%나 됐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