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동부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22일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날 일본 기상청은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오전 5시59분께 발생한 규모 7.3의 강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 경보를 내렸다.

후쿠시마 현 일대 연안에 최대 3m, 미야기·이와테·지바현 등지에는 1m 가량의 쓰나미가 몰려올 가능성이 있다며 일본 기상청은 긴급 대피를 당부했다.

NHK는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재난방송으로 전환했다.

NHK는 "지금 바로 가능한 한 높은 곳, 해안에서 먼 곳으로 달아나라"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피난 권고를 하면서 달아나 달라"고 반복해 방송했다.

후쿠시마현 등지에서는 진도 5의 진동이, 도쿄에서도 수초간 강한 흔들림이 관측됐다.
NHK와 일본 기상청은 지진 규모를 7.3으로 보도했으나,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초기 7.3에서 6.9로 하향조정했다.

진원은 USGS는 초기에 10km에서 11.3km로 변경했다.

당초 3m의 쓰나미가 우려됐으나 실제로 이날 오전 6시49분께 후쿠시마현 해안에서는 높이 60㎝의 쓰나미가 관측됐다.

지진이 발생하자 도쿄전력은 2011년 3월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던 후쿠시마 원전 등 인근지역 원전 가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오전 7시 현재 강진으로 인한 특별한 이상은 보고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 연락실을 설치하고 이번 지진 대응을 총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