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 후쿠시마현에 진도 5약 지진 … 일본 기상청, 쓰나미 경보 발령

입력 2016-11-22 06:57 수정 2016-11-22 06:57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22일 오전 5시 59분께 마그니튜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내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후쿠시마현 등지에서 진도 5의 진동이 관측됐다. 도쿄에서도 수초간 흔들림이 느껴졌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시마 현 일대 연안에 최대 3m, 미야기·이와테·지바 현 등지에는 1m 가량의 쓰나미가 몰려올 가능성이 있다며 긴급 대피를 당부했다.

NHK는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재난방송으로 전환했다. NHK는 "동일본대지진 당시를 생각해 보라. 목숨을 지키기 위해 급히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 연락실을 설치하고 이번 지진 대응을 총괄하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도호쿠 신칸센 등 철도 운항이 일부 중단됐고, 원전도 가동을 중단한 채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