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영국 런던에 신사옥 건설…구글 애플 이어

입력 2016-11-22 06:44 수정 2016-11-22 09:15
페이스북의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을 담당하는 니콜라 멘델슨 부사장은 2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영국산업연맹(CBI) 콘퍼런스에 참석해 "런던은 절대적으로 세계적인 기술 허브" 라며 "내년에 런던에 페이스북 신사옥을 열 계획이다"라고 발표했다.

현지 일간지 가디언은 멘델슨 부사장의 이 같은 발표를 전하며 페이스북이 현재 1000명인 영국 직원 수를 1500명으로 500명 증원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멘델슨 부사장은 "솔직히 말하자면 런던은 우리 직원들이 와서 일하고 싶어하는 곳"이라며 현재 65개국 출신의 페이스북 직원이 런던에서 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 15일에는 구글이 런던에 신사옥을 짓고 일자리 3000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애플도 런던 신사옥 이주 계획을 지난 9월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영국 잔류 방침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