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준대형 세단 K7의 상품성을 높이면서 가격은 사실상 내린 ‘K7 리미티드 에디션’(사진)을 21일부터 5000대 한정 판매하기 시작했다.

K7 리미티드 에디션은 기존 K7에 적용하지 않던 3구 타입의 LED 헤드램프와 하단부에 크롬 재질을 적용한 사이드 미러를 장착했다.

2.4 가솔린과 2.2 디젤 리미티드 에디션은 주력 트림(세부 모델)인 프레스티지의 기본 사양에 최선호 옵션인 ‘스타일 패키지’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기본화하고 상위 모델인 3.3 가솔린에서만 고를 수 있던 7인치 디스플레이와 전동식 파워 트렁크를 적용했다.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격은 2.4 가솔린 3290만원, 2.2 디젤 3570만원, 3.3 가솔린 3670만원이다. 추가 사양을 감안하면 최대 110만원 내린 수준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