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복 도피중 현기환과 수차례 통화

입력 2016-11-21 18:12 수정 2016-11-21 23:23

지면 지면정보

2016-11-22A31면

'엘시티 비리' 수사 속도내는 검찰

건설·금융권 관계자 참고인 소환, 인허가 압력·특혜대출 의혹 조사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비자금 조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엘시티 공사 과정에서 불거진 특혜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

부산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지난 20일 황태현 전 포스코건설 사장과 부산은행 프로젝트파이낸싱(PF)담당 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1일 밝혔다. 황 전 사장을 상대로 지난해 7월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시공사로 참여하게 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부산은행이 지난해 1월 엘시티 시행사에 브리지론 명목으로 지원한 3800억원이 특혜성 대출은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부산은행은 2011년 엘시티 시행사인 엘시티PFV가 출범할 때 지분 6%를 보유한 주주로 참여하기도 했다.

검찰은 부산시의 부지 헐값 매각 의혹과 부산도시공사의 인허가 과정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또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이 경쟁률이 치열했던 엘시티 아파트 분양 과정에서 분양권을 로비로 활용했는지도 캐고 있다. 이 회장은 검찰 수배를 피해 도피 중이던 지난 8~10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과 수차례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이나 압력도 행사한 적 없고 (이 회장의) 도피에 협조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