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검토본 28일 공개…교육부, 집필진 명단도 발표

입력 2016-11-21 18:11 수정 2016-11-22 06:01

지면 지면정보

2016-11-22A31면

교육부가 오는 28일 중·고교용 국정 역사교과서를 공개한다는 당초 방침을 재확인했다.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발표를 강행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전용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한다”고 21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공개 당일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직접 현장검토본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검토본과 함께 편찬 기준 및 집필진 47명의 명단도 공개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편찬심의위원 16명의 명단은 최종본이 나온 뒤 일반에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역사교과서 공개 방침을 확정하면서 적지 않은 반발이 뒤따를 전망이다. 보수 성향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까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고 나서면서 교육부 일각에서도 국정화 방침을 재검토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결국 공개하기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검토본은 약 한 달간의 의견 수렴 기간을 거쳐 최종본으로 확정된다. 누구나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인증서와 휴대폰 등으로 본인 인증을 하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의견은 공개되지 않고 교과서 집필진과 편찬심의위원들이 검토해 교과서에 반영할지를 결정한다. 접수한 의견을 반영한 최종본은 내년 1월 나올 예정이다. 이후 2월까지 인쇄와 보급을 거쳐 3월 신학기부터 전국 중·고등학교에서 사용된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