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2017 나눔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이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내년 1월31일까지 모금하며 목표액(3588억원)의 1%(35억8800만원)가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허동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GS칼텍스 회장·가운데)과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왼쪽 세 번째), 배우 채시라(사랑의열매 홍보대사·네 번째),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일곱 번째) 등 참석자들이 캠페인을 홍보하는 글자판을 들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