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현 대한통증학회장 취임

입력 2016-11-21 17:41 수정 2016-11-22 04:24

지면 지면정보

2016-11-22A36면

조대현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통증센터 교수(57·사진)가 지난 19일 대한통증학회 제20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018년까지 2년이다.

근골격계 질환 치료의 권위자로 꼽히는 조 신임 회장은 대한통증학회 연구개발이사와 부회장, 홍보이사, 학술위원 등을 지냈다. 또 국가대표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종목 팀 담당의, 아시아스케이팅연맹 의료 고문을 맡는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벌여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