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내 생애 가장 특이한 대통령"

입력 2016-11-21 17:39 수정 2016-11-22 04:22

지면 지면정보

2016-11-22A36면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미국 외교계의 원로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93·사진)이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에 대해 “내가 만난 대통령 당선자 중 가장 특이하다”며 “트럼프 당선자에게 대선 공약을 모두 지키라고 강요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이날 CNN의 시사 인터뷰 프로그램 ‘파리드 자카리아 GPS(Fareed Zakaria GPS)’에서 “트럼프 당선자는 자신만의 전략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만큼 아무런 부담이 없다”며 “그 어떤 특정 그룹에도 빚을 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당선자가 긍정적인 목표를 발전시켜 나갈 기회를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트럼프 당선자의 대선 공약 실천에 대해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키신저 전 장관은 “트럼프 당선자가 대선 공약을 지키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를 압박해선 안 된다”며 “공약 이행을 계속 고수한다면 여러 이견이 표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 수십년 동안 역대 정부가 분열되는 걸 보지 않았느냐”며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지만, 그렇게 되면 안 된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당선자는 지난 17일 키신저 전 장관을 만나 외교와 안보 정책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키신저는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과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등 과거 공화당 정부에서 국무장관을 지내며 당시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했다. 키신저는 대선 유세 당시 트럼프 자체를 반대하진 않았지만 “트럼프식 외교 정책과 해법엔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