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AI로 회계부정 뿌리 뽑는다

입력 2016-11-21 19:27 수정 2016-11-22 03:11

지면 지면정보

2016-11-22A8면

신일본감사법인, 3년내 실용화
일본 최대 회계법인인 신일본감사법인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회계 부정을 점검하는 감사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일본에서 회계 부정이 끊이지 않아 AI를 통해 분식회계를 막고 회계감사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신일본감사는 회계사의 노하우를 학습하고 기업의 회계 자료 등을 분석해 부정이 의심되는 회계처리를 체크하는 AI 시스템을 2~3년 뒤 실용화할 계획이다. AI 감사시스템 개발을 위해 이날 80여명의 회계사와 기술자로 구성된 담당 부서를 신설했다. 신일본감사는 2008~2014년 총 2248억엔(약 2조4000억원) 규모의 회계 부정이 적발된 도시바의 외부감사인으로, 지난해 말 금융청으로부터 3개월 동안 신규 업무 정지와 21억엔의 과징금 부과 명령을 받았다.

AI가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는 감사 작업을 대신 수행하면 회계사는 기업과 회계처리 논의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