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최대 300만원 송금
KEB하나은행은 21일 국내 최초로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텍스트뱅킹을 새로 선보였다.

텍스트뱅킹은 계좌 별칭과 송금 금액을 문자메시지로 KEB하나은행 대표번호로 전송하면 고객이 지정한 계좌로 즉시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다. 모바일뱅킹 로그인, 보안매체·공인인증서 등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KEB하나은행의 모바일뱅킹(원큐뱅크)에서 텍스트뱅킹 회원 가입을 한 뒤 본인 지급 계좌와 자주 쓰는 입금 계좌를 등록하면 된다. 하루에 최대 300만원까지 송금할 수 있다. 기존 전자금융에서 이체 거래를 하려면 총 11단계를 거쳐야 했지만 이 서비스에서는 5단계만 거치면 된다. KEB하나은행은 기존 모바일뱅킹이나 핀테크(금융+기술) 업체의 송금 서비스보다 간편하고 신속하다고 설명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