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2021년까지
정부가 귀농·귀촌 정책의 초점을 청년층 유입을 늘리고 귀농가구의 소득을 끌어올리는 쪽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5년 동안 청년 귀농 창업 1만가구를 육성하고, 귀농 5년차 가구 소득을 농가 평균 소득의 90%로 끌어올리는 내용을 담은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21일 발표했다.

정부가 이번에 종합대책을 내놓은 건 귀농·귀촌 인구가 해마다 늘고 있긴 하지만, 청년층 비율은 오히려 감소하는 데다 귀농인들의 소득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귀농·귀촌 가구는 2013년 29만1040명에서 지난해 32만9369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청년 귀농이 차지하는 비율은 11.4%에서 9.6%로 오히려 낮아졌다. 귀농 가구의 연평균 소득도 2645만원으로 평균 농가소득(3722만원)의 71.1%에 그쳤다.

농식품부는 농촌 현장의 선도농가와 우수법인 등을 ‘청년 창농 교육농장’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6차 산업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창업 지원을 강화해 청년층의 귀농 성공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