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CEO "삼성전자·하만 목표는 스마트카 시대 1차 공급사"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사장(왼쪽), 디네쉬 팔리월 하만 CEO, 박종환 전장사업팀 부사장이 21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하만 CEO 간담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 이진욱 기자 ]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이 10년 안에 '스마트폰'에서 '스마트카' 중심으로 이동한다.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 부사장은 21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하만 CEO 간담회'에서 "과거가 PC시대, 지금이 스마트폰이라면 향후 10년은 스마트카 시대가 될 것"이라며 "10년 내 휴대전화보다 자동차 시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배터리 사업 비중도 휴대폰보다 차량 비중이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향후 완성차 사업에 진출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디네쉬 팔리월 하만 최고경영자(CEO)는 "삼성의 인수 발표 후 고객사들을 방문했는데,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이라며 "완성차 사업에는 절대 진출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라고 밝혔다.

박종환 부사장도 "하만을 인수한 것 자체가 티어1(1차 공급사)로의 입지를 명확히 한 것"이라고 보탰다.
삼성전자와 하만의 시너지도 강조됐다. 디네쉬 팔리월은 "전장에 대해 먼저 말씀드리면 하만의 경우 시스템에 대한 지식, 개발경험, 그리고 오랜 관계를 유지한 고객사가 있다. 자동차사업의 생태계를 잘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며 "하만이 갖지 못한 삼성의 센서, IT, 디스플레이 기술을 더하면 자율차에서 완벽한 솔루션을 제공할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디오의 경우도 하만은 아이콘이 되는 전설같은 브랜드를 많이 보유하고 있다. 삼성의 TV 포트폴리오에 적용하면 많은 혜택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 사장은 "하만은 자동차와 함께 오디오도 70년간 영위해 기술력이 우수하다"며 "삼성이 가진 비디오쪽 역량으로 비디오와 오디오 역량을 협력해 좋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팔리월 하만 CEO는 전날 방한해 삼성전자의 여러 임원들을 면담했고,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날 예정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