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건호 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21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돈을 걷었다"라고 주장한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중앙회장을 '사자 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김씨가 보수단체 집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 의원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수많은 기자들의 취재 속에서 발언이 이뤄졌고, 대대적인 보도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까지 허위사실이 광범위하게 유포됐다" 며 "발언으로 인한 명예훼손 정도가 심히 중대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의 발언은 어떤 객관적인 근거도 전혀없이 한 말" 이라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덮기 위한 물타기용으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