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총리 맡을까?…"하루빨리 국무총리 임명해야"

입력 2016-11-21 16:17 수정 2016-11-21 16:32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1일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정국 수습방안과 관련, "하루빨리 국무총리를 임명할 수 있도록 야당 간에 합의하고, 여당과 협의를 해야 하는 게 야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자신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10주년 기념 세미나에서 '제7공화국의 비전과 과제'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여야 정치권은 국민의 뜻에 따라 대통령을 탄핵한 뒤 나라를 어떻게 수습할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전대표는 "거국내각의 성격과 권한에 대해 여야 간에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무총리는 거국내각을 구성해 과도정부를 이끌고 7공화국을 열어가는 게 순리" 라면서 "국무총리가 7공화국을 열 준비가 되는 대로 대통령은 사임하고 새 정부를 구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또 "여야는 구체제를 청산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 며 "국정 논의가 이미 국회를 중심으로 전개되지 않으면 안 될 상황에서, 개헌은 이제 필연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헌법개정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비등하고 최순실 사태로 비롯된 시민혁명의 상황에서는 선거제도의 개편보다는 헌법개정을 통한 권력구조의 개편이 필요하다" 며 "청와대 발 국정농단 사태는 6공화국 헌법체제의 총체적 폐해, 5년 단임 대통령제의 폐해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