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남경필 경기지사, 김용태 의원은 탈당을 결심하고 22일 오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이들은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회의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으나 당 지도부가 이를 거부하자 탈당을 감행키로 한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파문 이후 주요 정치인이 탈당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서 앞으로 동반 탈당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한편 이정현 대표는 이같은 당 일각의 탈당 움직임에 대해 "배가 기운다고 먼저 뛰어내려 봤자 죽음의 바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특히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을 직접 거명하면서 "그런 식으로 당의 지도자 노릇을 하면 안 된다"면서 "고장 난 녹음기처럼 이정현 사퇴하란 말을 반복하지 말고 대안과 비전을 내놓아라. 그게 없으면 이정현에게 사퇴하란 말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