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컴퓨터(3,60020 -0.55%)는 21일 왕문경·강창귀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