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이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꿈을 찾는 여행, 꿈을 그리는 지도 다래교실’을 열었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1박 2일 동안 서울YWCA 강당 등에서 다문화시대 청소년의 미래를 위한 교실이란 뜻의 ‘다래교실’ 행사를 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다래교실은 씨티재단이 후원하고 한국씨티은행과 한국YWCA연합회가 함께 운영하는 다문화청소년 지원프로그램이다.
이번 비전페스티벌은 전국 120여명의 다문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의 직업인과 대학생 등을 만나 원하는 진로를 탐색하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넓혀주기 위해 개최됐다.

첫째날은 한국씨티은행 명동중앙지점을 비롯해 정보기술(IT), 언론 방송, 문화 컨텐츠, 항공, 영화산업 분야의 체험장을 방문해 진로탐색 및 직업체험활동을 진행하고 미래에 대한 비전의식을 높이는 자리를 가졌다. 이어 둘째날에는 ‘꿈을 이룬 사람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청소년들이 평소 만나보고 싶었던 꿈을 이룬 변호사, IT전문가, 기자 등을 만나 함께 비전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하는 다래교실은 올해 전국의 총 10개 지역에서 220여명의 다문화 배경을 가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비전교육, 직업기술교육, 직장체험활동을 지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