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커버글라스 및 스마트폰 커넥터 전문기업인 제이앤티씨는 21일 공시를 통해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제이앤티씨는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이번 공모를 추후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에게 주식을 배정하지 않은 상태이며 일반투자자에게도 청약을 실시하기 이전이므로 투자자 보호상 문제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