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종합금융은 21일 '증권사 전환 검토'에 대한 언론사 보도에 대해 "우리은행의 민영화 이후 중장기적 발전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나 현재 구체적으로 계획되거나 결정된 사항은 없다"라고 밝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