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1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는 것을 당론으로 결정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이용호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국민의당은 회의에서 △박대통령 출국금지, 청와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검찰에 촉구한다 △거국중립내각의 총리 임명을 위해 여야 3당과 공조한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한다는 등 3가지를 당론으로 정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탄핵(가결)에 필요한 (의원) 200명 이상의 서명을 받기 위해 야3당은 물론 새누리당 비박계와 협의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를 박근혜 대통령 퇴진 및 국정 정상화 운동본부로 격상해 발족하기로 했다. 그 산하에 국정 정상화 대책 추진단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국민운동 추진단을 발족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