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그린카와 카셰어링 MOU…티볼리에어 100대 공급

입력 2016-11-21 09:43 수정 2016-11-21 09:43

이광섭 쌍용차 국내영업담당 이광섭 상무(왼쪽 세 번째)와 이용호 그린카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티볼리 에어 공급을 위한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카셰어링(시간제 렌터카) 업체 그린카에 티볼리에어를 공급한다.

쌍용차는 서울 강남구 쌍용차 W라운지에서 그린카와 티볼리에어를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광섭 쌍용차 국내영업담당 상무와 이용호 그린카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티볼리에어 카셰어링 서비스 론칭과 향후 이용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으로 쌍용차는 지난해 그린카에 티볼리 128대를 공급한 데 이어 이번에 티볼리에어 100대를 공급하게 됐다.

또 이번에 공급되는 티볼리에어는 기존에 운영되던 그린존(Green Zone) 외에 전국의 쌍용차 영업소 및 서비스네트워크 63개소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국의 쌍용차 영업소 대표와 영업사원은 법인회원 가입 후 그린카를 통해 업무용 및 고객시승용 차량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그린카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향후 신모델 출시에 따라 운영차종을 다양화해 양사 간의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